•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마을안내 마을장터 마을관광 마을사랑방 마을방명록

    깨끗한 공기와 맑은
    물 -

    완도 보길도예송마을

    흥겨운 풍물과 몸도 마음도 건강한 우리마을

    보길도 섬마을 미디어 페스티벌 성료

    게시판 보기
    게시일 2019-10-04 09:33:13 글쓴이 정인회 조회수 17

    보길도 섬마을 미디어 페스티벌 성료


    [ 전남매일=광주 ] 이보람 기자 = 시청자미디어재단 광주시청자미디어센터(이하 광주센터)는 지난달 27~28일 완도 보길도 일원에서 ‘2019 섬마을 미디어페스티벌-미디어로 어깨동무 시즌7’을 개최했다.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보길중학교 미디어캠프’를 비롯해 ‘찾아가는 미디어 나눔버스, 공익안전체험’, ‘한여름 밤의 영화상영회’, ‘어르신 사진 촬영 교육 및 포토앨범 제작’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마을 주민들의 호평을 받았다.

    메인 행사인 ‘미디어캠프’에 참여한 보길중학교 2~3학년 학생 45명은 첫날 입소식을 시작으로 올바른 미디어 사용을 위한 ‘미디어 바로 읽기-팩트체크 특강’에 참여했다. 오후에는 미디어 강사의 멘토링 아래 다큐멘터리, 안전 뉴스, 단편영화 등 5개의 청소년 영상 콘텐츠를 조별로 제작했다.

    같은 시간대 보길초등학교에서는 ‘찾아가는 미디어 나눔버스-공익안전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심폐소생술 뉴스체험에 참여한 4~6학년 학생 37명은 보길면 보건지소의 협력으로 직접 심폐소생술을 실습해보고 안전을 주제로 한 뉴스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생활 속 안전 지식을 익혔다.

    섬마을 주민을 위한 미디어 문화 프로그램도 운영됐다. 보길도 월송경로당을 찾은 직원들은 주민 15명을 대상으로 디지털 사진 활용 교육을 진행했으며 어르신을 위한 포토앨범을 만드는 등 광주센터 직원들이 펼친 사회 공헌 활동 또한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오후 7시, 보길중 체육관은 영화관으로 변신했다. ‘한 여름밤의 영화상영회’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사연을 잔잔한 웃음과 감동으로 다룬 영화 ‘아이캔스피크’를 학부모 및 학생 등의 마을 주민이 함께 시청하며 의미있는 시간을 보냈다.

    둘째 날 오전 체육관에 모인 보길중 학생들은 ‘스마트 미디어 놀이터’에 참여해 평소 접하기 어려웠던 미니드론, 가상현실, 1인 방송 등 다양한 스마트 미디어를 체험하고 원리를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행사의 대미는 오후에 진행된 ‘미디어캠프 시사회’로 장식했다. 캠프 기간 동안 역할분담과 협업을 통해 작품을 완성한 학생들은 소감을 나누며 수료의 기쁨을 나눴다. 완성된 창작물은 지역 공중파 및 케이블 채널의 시청자 참여프로그램에 방영되도록 후속 지원도 이뤄질 예정이다.

    캠프에 참여한 김보영 양(보길중 3학년)은 “학교생활 유형을 담은 다큐멘터리를 만들었는데 ‘운동 좋아하는 친구’ 역할로 직접 연기도 하고 촬영감독 역할도 해봤다”며 “처음이라 NG가 많이 나서 힘들었지만 다음에 또 참여하고 싶을 만큼 재미있고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보람 기자         

    서로에 대한 배려있는 답글은 네티켓의 기본입니다.

    0/300자
    댓글 등록